0922

※ FlamingOnions 2022. 9. 25. 05:32

곡절 끝에 맞이한 첫공.

하도 오랜만이라 가는 길도 헤맸는뎅 심ㅈi어 포우 때랑 ㄷr른 길로 들어가서 ㅈi도 켜고 겨우 찾아감;; 

손수건 언제 나와? 나와도 내가 갈 때 없으면 소용없지만... 서랍에 넘쳐나도 있으면 사고픈 게 손수건이랑 책갈ㅍi거든. ㅠㅛㅠ

ㅇr무튼- 오랜만에(?) 본 우리뎅 뮤, 직전에 본 극이랑 온도 ㅊr가 ㅁrㅊi 이 ㄴr라 연교ㅊr 수준이라 방심하고 있다가 안구건조증도 ㅊi료하고, 역시 우리뎅은 이런 정극에 ㄱr깝고 진ㅈi 심각-ㅂ-한 쪽이 훠얼씬 잘 어울린다고 생각하는데, 물론 제 추i향입니다만 그 오r중에도 ㄱi여우신 포인ㅌ가 꽤 있어서 울다가 웃다가 ㅁr슼흐도 다 젖고 손ㅅ건도 다 젖고요. ㅠㅛㅠ

근뎅 두 번 세 번 봐도 우리뎅 저 츽츽한 갈색톤 너무 안 어울리신당;;;;;;;;;;;;;;;;;;;;;;; 

ㅅr실 극에 대한 ㄱiㄷH는 전혀 없었는데, 2유는- 원체 내가 극혐하던 ㄴH용이라서.

영호r가 벌써 30년 됐구나. 착추i와 학ㄷH라고밖에 할 수 없는 슽호ㄹi도 슽호리인데 어떤 례술적 고양과 성추i를 위해 눈 감고 직진하느라 주변의 모든 것을 ㅍr고i하는 '우iㄷH하신 례에술ㄱr' 라는 ㅋH릭터들은 ㅌr고난 운명과 혈통으로 인해 필연적으로 영웅이 도i는 캐릭터만큼이나 혐오하는 인물이야. 물론 실존하는 '누군가'라기 보다는 ㅇiㅇFㄱi 속의 ㅋH릭터를 말하는 거긴 한데- 이 모든 게 들어있는 내용이 '서ㅍ제'이고, 또한 중장년의 송호r가 받는 존경과 인정이 벗어나지 못한 ㄱrㅅㄹrㅇi팅이 아니라고 할 수 있나?  극에서는 모두가 중장년의 송호r를 '선생님'이라고 부르며 그가 어떤 경ㅈi를 이루어낸 듯 표현했지만 영호r는 아니었어. 물론 소ㄹi를 하는 장소나 환경, 여전한 ㄱr난이 그러한 '경ㅈi'와 ㅂi례하는 건 아니겠으나 다 쓰러져가는 ㅅi골 주점과 길 떠나는 송호r를 이끄는 어린 여ㅈrㅇrㅇi의 존ㅈH ㅈr체가... 아휴. 이 원작 소설은 안 봤고 요즘도 그러한지야 모르겠다만, 이게 딱... 중학교는 좀 ㅃr르고 고등학교 때 추천도서 목록에 있는 한쿡소설의 전형같달까나. 나는 그 때의 ㄱi억이 너무 (부정적으로) 강렬해서 ㅈi금도 한쿡 소설에 손을 잘 안 대. 비교적 근래의 작품이나 여성 작ㄱr의 책은 그래도 간혹 보는데... 남작가? 그것도 20세ㄱi의?  이십대 중반에 절연했지. 그러니까 '원작'은 안 봐서 모르겠다만 이렇게 명확하게 총천연색으로 불호인 작품도 흔치는 않아서 -ㅂ- 처음에 이 극 하신다 했을 때도 좀 떨떠름했는뎅 ㄴH용과 극중 인물에 대한 호오와는 별ㄱH로 극은 집중도도 높고 무ㄷH와 연출도 좋아 ㅁH우 긴장하며 봤고, 정말 무척 좋았어. 초반에 송호r의 ㅋH슽흐가 많다고 말 좀 있었던 ㄱi억이 있는데 이런 공연을 한 번 하시면 일주일은 수i어야 맞는 거 아냐??

와- ㅅr람이 어떻게... 세상에!! ㅠㅠㅠㅠㅠㅠㅠㅠㅠ

당연히 노ㄹH 잘하는 것도 ㅌr고나는 거겠지만, ㅌr고나는 인간의 수많은 신체적 능력중에서도 두 ㅅi간을 저렇게 다 쏟아 노ㄹH하고도 ㄷr음날 목소ㄹi가 나오는 '튼튼한 초고성능 성ㄷH'가 제일 신ㄱi해. 나는 정말로 습ㅈrㅈi로 만든 th레ㄱi같은 목이라 간혹 친9를 만나 평소보다 쫌만 말을 많이 해도 목이 찢어져서-ㅂ- 쓰리고 아프고;; 노래? 두 곡 정도가 한계지. 그래서 지난 11일, ㅇF9장과 공연을 ㅎr루에 몰아 1년ㅊi 노ㄹH를 불러댄 ㅂr람에 3,4일은 ㄸr신물만 마시며 ㅅr포질한 목을 달래느라 고생했어. ㅠㅛㅠ 그래서 정말로 아주 어렸을 때부터 ㄱr수들이 공연에서 두세 ㅅi간 동안 20여곡 이상을 부를 수 있다는 게- 그게 ㄱr능하다는 점이 완전 ㅁi슽헤ㄹi였지. 고ㄹㄲ 인생 7ㄷH ㅁi슽헤ㄹi에 들어가는데, 평범한 ㅅr람들은 다 나처럼 노ㄹH 한 곡 열창하면 목이 가는 줄 알았거든. 근데 뭐 노ㄹH방 ㄷrㄴi며 이ㅅr람 저ㅅr람 노ㄹH하는 걸 듣고 보니 노ㄹH를 잘하든 못하든 3,4분만에 목이 찢어지는 내 성ㄷH가 그냥 th레ㄱi인 거더라;;;;;;;;; =ㅂ=

 

왠지 슬프네;; 

 

 

+

영호r에선 어땠는지 ㄱi억 안 나지만-  U봉같은 ㅋH릭터를 굳이 변호하려 드는 ㄷHㅅr와 그걸 송호r가 말하게 하는 게 너무 싫었어.

그래, 상여 장면 말입니다. 천 년에 천 년을 반복하고도 'ㅇr버ㅈi'에겐(만) 항상 변명거리가 있고 ㅈrㄱi만의 당우i성이 있지. 똑같잖아? 

Posted by 고로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