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가

※ fromDayToDay 2022. 8. 16. 05:18

 

좋은 사람이고 범죄를 저지를 정도로 나쁜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어필하기 위해 그가 종교를 가지고 있으며 종교시설에 열심히 다녔고 종교행사에 열심이었다고 말하는 거 되게 웃기지. 그게 도대체 제삼자에게 어떤 의미를 주나? 신라면보다 너구리를 좋아한다는 것만큼이나 무관하잖아.

운전할 때 보행자 우선을 잘 지키고 길에 쓰레기를 버리지 않는다고 말하는 게 훨씬 효과적이지 않아? 

종교에 열심이었다는 말보다 천만 배쯤은 신뢰가 가는데. 

 

Posted by 고로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i

※ fromDayToDay 2022. 8. 4. 08:07


계人이 나오는 영호r를 볼 때마다 느끼는 건데- 참 게을러.
특히 오iㄱ인의 ㄷiㅈr인이 너무 뻔하고 게으르게 느껴지는 건 우주를 ㄱr로지르고 행성과 성단, 은ㅎr를 넘나들 정도로 물ㄹi적인 면에서 발전을 이룬 생명체가 그 ㅈr신은 너무 원ㅅi적인 모습과 행ㅌH를 보여주고 있달까나.
예를 들어 'ㅆr인'의 오i계ㅇ들은 그들에게 아주 ㅊi명적인 물이 ㄱr득한 ㅈi구에 오면서 제 몸을 보호할 오iㅍi ㅎrㄴr 없이 맨 몸으로 돌아다니다 죽어;; 말이 되냐고요. 근ㄹH의 오iㄱ+人도 여기서 못 벗어나. ㅇH초에 그렇게까지 발전한 존ㅈH가 본능적인 포식이나 ㅍr고i적 행우i에 알맞을 촉수가 달린 오i형- 뭐, 이게 그 ㅍr고i행우i를 위한 ㄱH조라든가 일종의 전투복 ㄱH념이라면 또 ㄷr른 이ㅇF기인데 조i수가? 범조iㅈr잖아. 그걸 그들의 세상에서 처ㄹi하지 못하고 이 먼 곳까지 와 복잡하게시리 다른 생명체에 심어둔다? 이렇게 비효율적인 ㅈr원과 에너지 낭ㅂi를?? 왜에엨? =ㅂ=
이라고 그 부분을 납득할 수 없어 무척 거슬리긴 했지만 영호r는 꽤 ㅈH밌게 봤고 2편도 볼 거고- 삼각산 신선님들 쵝오!! \(ご▽ご*)/
아- 그래서(?) 참... 나는 프레ㄷ터도 무척 좋아하는데, 얘들은 원래 그리 난폭하게 학살을 오락으로 즐기는 종족이라는 설정이 있긴 하잖아. 그래도 역시 그 둔탁한 손ㄱr락으로 예민할 ㄱi계들을 또독또독 조작하는 모습은 좀 뭐랄까- 난 저렇게까지 물질문명을 발전시킨 생명체라면 좀 더 섬세한 동작에 맞는 오i형일 거라 늘 생각했거든. 그게 아니라면 'ㅋ택트' 의 외계존ㅈH가 ㄱr장 내 ㅇiㅁiㅈi에 맞는데 원작이 원작이니만큼 그럴 수밖에 없는 것도 같지만. ㄷr른 컨ㅌㅌ처럼 진ㅈi할 수록 더 고i로워서 집중이 어려워. 이건 영호r를 먼저 봤기 때문에 원작에서의 묘ㅅr도 그러한가 궁금해 책을 샀는데 재밌게 본 것도 아니고 흥ㅁi진진한 궁금증은 아니다보니 손이 안 가서 아직 못안 봤어. ㅅi간이 지날수록 더 손대기 어려울 거 같은데 올해 안에 해내야 할 듯;;;; 그보다 어렸을 때 ㅍ레데ㅌ를 보면서 생각한 건 오i형보다는 저렇게=ㅂ= 발전된 생명체들이 여전히 다른 생명을 죽이는 걸로 코H락을 느끼고 그것을 위해 온통 삶을 ㅂr치고 있다는 설정 그 ㅈr체였는데, ㅈi금은 좀 생각이 달라졌어. 날 때부터 모ㅌHㅂi관ㅈr라 인간에 대한 긍정같은 건 거의 없었다고 생각하는데도 꼬꼬ㅁr였던 ㄱㄹㄲH는 그래도 물질문명의 발전이 정신문명의 발전과 나란히 성장한다는 정도의 꿈은 꾸고 있었나 봐. 폭력적이고 무의미한 학살ㅈr인 프ㄹㄷ터를 ㅇiㅎH하지 못했던 걸 보면 말이지. 그런데 어쨌든 지금은 달라. 충분히 그럴 수 있고 이쪽이 현실적이라고까지 생각되니까.
어디서 누가 한 말인지는 ㄱi억나지 않지만, 어느 이상 발달한 문명은 반드시 멸하게 되어 있고, 그래서 성간을 뛰어넘을 정도로 발달한 두 문명이 만나는 일은 한없이 불ㄱr능에 가깝다 했거든. 우주에 가는 세상에도 인간은 여전히 토i보하는 것처럼 보이니까 모든 것이 ㅂr른(...) 방향으로 발전하리라는 ㄱiㄷH는 그 ㅈr체로 말도 안 되게 순진한 헛소ㄹi인지도 모르지. 응, 그런 것 같아.

Posted by 고로깨

댓글을 달아 주세요

후...

※ inSideTheFriteuse 2022. 7. 30. 08:54

우추i로 남은 ㄷH9 경ㄱi가 있기 때문에 날 좀 선선해질 ㄱr을에 남의 그ㄹi즐ㄹi셋트를 먹으러 ㄹr팤에 갈 예정이었어.
게다가 명절연휴는 여러모로 곤란하다 생각한 터라 덩달아 ㅈi방공연 날ㅉr를 찾아봤는데 아- 잔여경ㄱi 일정에는 얼추 맞아. 물론 ㄷH9 ㅈH경ㄱi 날ㅉr가 ㄷH9 공연이랑 딱 맞아떨어지는 그런 절묘한 행운은 너무 롣또 2등 당첨같은 얘ㄱi긴 하지. ㅎr지만 공연 ㅈr체를 너무 늦게 알아 ㅈrㄹi가 남아있질 않으니 이도저도 묘하게 ㅇHㅁH해서 며칠 고민하다 어느 밤...-ㅂ- 버릇처럼 그냥 예ㅁH창 켜봤더니

뙇!!!!!!!


추i소된 자ㄹi가 완전 맘에 들잖아!!!!!! 결제! 결제!! =ㅂ= 충동적으로 그냥 결제! 명절연휴고 뭐고 모르겠음! 그냥 ㅈr동으로 결제;;;;;;;;;;
한 것까진 좋은데, 그 많은 좌석의 반 이상을 븹도 아니고 뭐 다른 것 같은데- sr 그래. 대충 봐도 한 60~70%는 되어 보여.
딱히 이 공연뿐 아니라 언젠가부터 븹석이 슬금슬금 늘어나더니 이 공연이고 저 공연이고 할 것없이 븹석이 반 이상을 ㅊrㅈi하지 않나?
진챠 양심들 좀 챙겨라. 같은 돈 주고 중앙 1~5열과 중앙 20열 또는 4이드 12열이 같은 느낌이겠냐고.
영호r표 오르는 것도 그렇지만 공연 ㅌi켓값은 둘째치고 이 양심불량 조r석ㅂH정은 해마다 정이 뚝뚝 떨어져, 정말로. 인질 잡힌 ㄱi분이랄까.
내가 덬후인 게 조i야? 어?? ( ノ` 皿´)ノ 솔직히 말하면 조r석ㅂHㅊi 정상호r를 위한 보2콧이라도 해야지 않나 싶은 정도.
내 ㄱi억에 한 20여년 전? 그 무렵엔 이렇게 양심을 통채로 파내버린 조r석ㅂHㅊi가 아니었어. 딱 븹은 븹답고 R도 S도 A도 모두 납득되는 우iㅊi와 배분,ㄱr격ㅊr이가 있었다고. ㅅㅂ 새삼스럽게 열받네. 내 ㅂH우, 내 ㄱr수 보고 듣기 우i해 알면서도 모르는 척 하는 거지만 쟤네가 내 순수한-ㅂ- ㅁr음을 인질로 잡고 폭ㄹi를 취하고 있다는 불쾌함은 무슨 공연 ㅌi켓을 사든 늘 똑같이 느껴. 이렇게 말하면 어떤 관ㄱㅈr들이 공연제작업의 어려움에 대해 토로할지도 모르겠다만 그게 전체 좌석 수의 반 이상을 븹으로 파는 ㅂi도와 ㅍr렴ㅊi에 대한 면조i부가 되겠냐고요.
에잇 젠장! 내가 모든 것으로부터 완벽하게 탈덬하고 은둔하는 ㅈr연인으로 사는 것밖엔 방법이 없는 거냐?!!!!!!!!! ( ノ` 皿´)ノ

Posted by 고로깨

댓글을 달아 주세요